최종구 “다주택자 대출 적어지는 것 당연”


최종구 “다주택자 대출 적어지는 것 당연”

[헤럴드경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7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일대에서 은행권 청년창업재단 디캠프가 개최한 기업설명회(IR) 겸 거리축제 ‘IF(Imagine Future) 2017’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다주택자 대출이 줄어드는 것이 당연하다”고 평가했다.

최 위원장은 “다주택자는 추가 대출이 상당히 어렵게 돼 있다”며 “8.2 대책의 주요 목표 중 하나는 다주택자가 주택을 매도하게 하는 것이고 그쪽(다주택자) 대출이 적어지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주택담보대출 규제 강화로 대출 수요가 신용대출 등으로 이동하는 이른바 ‘풍선효과’에 대해서는 “꼼꼼히 점검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신용대출이 8월에 좀 늘어난 것은 사실이지만 그 내용을 하나하나 보면 ‘풍선효과’가 그렇게 심하다고 보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특정은행의 특정대출 상품이 1조원 정도 풀렸고 카카오뱅크 대출이 늘었다. 그런 점에서 볼 때 기존 주택담보대출을 죄어서 신용대출이 늘어난 것만으로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최 위원장은 “하나하나 뜯어보면 그럴(풍선효과) 소지가 있는 것이 사실이니 찬찬히 들여다볼 계획”이라며 “만약 주택담보대출 규제를 피해 신용대출로 대출했다고 하면 금융감독원 검사 등을 통해 발견하고 시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로그인

커뮤니티에 참여하고 싶으세요?
회원가입

비밀번호 변경

Back to
로그인

회원가입

Back to
로그인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