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좋은 결과 얻기 위한 진통”…’북한의 계산’ 해석 주력


이번주 ‘남북 핫 라인’ 가능성도

[앵커]

그러면 북한의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 통보와 북·미 회담 재검토 주장 등에 대해 청와대는 어떻게 파악하고 대응하고 있는지…무엇보다도 불과 며칠 뒤인 22일이면 트럼프를 만나야 하는 문 대통령 입장에서는 부담이 더해진 상황인 것 같습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하겠습니다.

고석승 기자, 청와대는 북한(16일)이 오늘 내놓은 일련의 발표에 대해 어떻게 파악하고 있습니까.

[기자]

청와대는 하루 종일 북한의 진의를 파악하며 북·미 정상회담에 미칠 영향 등을 점검했는데요.

일단은 ‘당혹스럽지만, 크게 우려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는 게 청와대 내부의 기류인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현재의 상황은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진통”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앵커]

닷새 뒤면 한·미 정상회담입니다. 중재 역할을 자임한 문 대통령으로서는 이런 상황은 부담스러울 것 같은데… 양쪽을 모두 설득해야 하는 상황 아니겠습니까. 이 부분에 대해서 청와대는 뭐라고 얘기하고 있습니까.

[기자]

문 대통령은 이번 주 공식일정을 최대한 줄이고 한·미 정상회담 준비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북한의 태도 변화로 한·미 정상회담의 무게감도 더욱 커지게 됐습니다.

청와대는 일단 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해서 큰 틀에서 방향이 달라진 것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북미 간 중재역할에 맞춰서 회담을 준비해왔기 때문에 상황이 바뀐 건 없다는 겁니다.

이런 가운데 내일 아침 북한의 회담 연기 관련 등을 논의하기 위해 NSC 상임위가 열릴 예정인데요.

정의용 안보실장이 주재하는 게 관례이지만 내일은 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앵커]

이래저래 22일의 한·미 정상회담이 더욱 눈길을 끌게 되는 상황이 된 것 같습니다. 그런데 어제오늘 제일 먼저 생각나는 것이 핫라인입니다. 이럴 때 쓰라고 만든 것이 핫라인이라는 생각이 드는데. 혹시 이 문제와 관련해서 핫라인의 첫 통화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을까요.

[기자]

앞서 지난 3월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 정부의 대북 특사단이 방북했을 당시에 “실무적 대화가 막히면, 문 대통령과 내가 직통전화로 얘기하면 간단히 해결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딱 지금과 비슷한 상황인 건데요.

여기에 청와대도 북·미 정상회담 발표부터 한·미 정상회담 개최 사이에 핫라인 통화가 이뤄질 수 있다고 밝힌 적이 있기 때문에 이르면 이번 주 내 전격적으로 남북 정상간 핫라인 통화가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고석승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