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동 재래시장∙집창촌에 40층 주상복합 들어선다


천호동 재래시장∙집창촌에 40층 주상복합 들어선다

서울 강동구 천호동 일대 재래시장과 집창촌 부지가 최고 40층짜리 주상복합촌으로 탈바꿈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천호1 도시환경정비사업조합은 천호시장과 동서울시장 등 낡은 재래시장과 주변 집창촌 등 부지 3만8508㎡가 지하 5층~지상 40층의 주상복합건물 4개 동을 포함한 복합단지로 개발하기로 하고 중흥토건과 시공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공사 계약금액은 3664억원(연면적 기준 3.3㎡당 485만원)이며 공사기간은 착공신고일로부터 45개월이다.

지하와 저층엔 판매시설이 들어가고 아파트 3개 동과 오피스텔 겸 업무시설 1개 동이 지어진다. 총 1263가구로, 아파트 999가구(임대 117가구), 오피스텔은 264실로 구성된다. 2019년 착공, 2023년 완공이 목표다.

천호1 도시환경정비사업은 2009년 1월 천호뉴타운1 도시환경정비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했다. 그러다 2014년 12월 SH공사와 조합이 사업을 공동으로 시행하겠다는 의미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2016년 6월 공동시행 약정을 체결했다.

김수현 기자(salmon@chosunbiz.com)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