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요즘 유행하는 ‘한 달 살아보기’, 내년에 도전할 것”


천우희

[더팩트|권혁기 기자] 배우 천우희가 ‘한 달 살아보기’에 대한 로망과 도전 계획을 밝혔다.
천우희는 최근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12월호와 화보작업을 했다. 영화 ‘곡성’ ‘써니’ ‘한공주’ 등 굵직한 작품을 통해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데 이어 최근 종영한 케이블 채널 tvN 드라마 ‘아르곤’으로 성공적인 브라운관 진출을 꾀한 천우희는 이수진 감독의 신작 ‘우상’의 크랭크인을 앞두고 있다.

더팩트

천우희는 자신의 이름을 널리 알린 ‘한공주’의 이수진 감독의 신작 ‘우상’에도 출연한다. 크랭크인을 앞둔 천우희는 “추운 겨울인 만큼 혹독한 시간을 보낼 것 같다”며 “기대감이 커 요즘은 새 작품 생각뿐”이라고 털어놨다. /그라치아 제공

천우희는 그라치아와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새 작품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 것이냐는 질문에 “아직 아무 것도 말씀드릴 수 없지만, 추운 겨울 만큼이나 혹독한 시간을 보낼 것 같다. 지금까지 몸이 고생한 작품들은 다 잘됐으니까 이번 작품도 잘 되려고 그런거 아닌가 좋은 쪽으로 생각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기대감이 크다. 요즘엔 계속 새 작품 생각뿐”이라고 답했다.

또한 올해가 한달 여 남았는데, 2018년에 꼭 해보고 싶은 일은 무엇이냐고 묻자 천우희는 “그간 여행을 가도 2주 이상 떠나본 적이 없다. 요즘 ‘어디서 한 달 살아보기’가 유행이라던데, 해보면 얼마나 재미있을까 생각한다. 내년에 영화 촬영 다 끝나면 꼭 도전해보고 싶다”고 속마음을 드러냈다.

더팩트

천우희는 고인이 된 김주혁과 호흡을 맞춘 ‘흥부’의 개봉도 앞두고 있다. ‘흥부’는 내년 개봉 예정이다. /그라치아 제공

한편 천우희는 정우, 고(故) 김주혁, 정진영 주연의 영화 ‘흥부’의 내년 개봉을 앞두고 있다.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