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오전] 한은 금리 인상 후 시세 제자리걸음…기자간담회 대기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25bp 인상한 이후 장내 국채 지표물 시세에는 큰 변화가 없는 모습이다.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를 앞두고 변동성이 제한적이다.

30일 오전 금리 인상 전 장중 한때 국고3년물은 0.2bp 하락하기도 했다. 이후 오전 10시 8분 기준 0.4bp 올라 좁은 폭에서 시세가 오가는 중이다.

국채선물 10년물 약세는 소폭 줄어들었다. 금리 인상 전 17틱 하락하기도 했지만 현재는 13틱 하락에 그치고 있다.

한 증권사 중개인은 “예상 했던대로 금리인상에 대한 충격은 별로 없는 것 같다”라면서 “오히려 채권 시세는 세지고 있는 듯한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제 금융시장 참가자들은 통화정책방향 등 한은 발표문과 이날 오전 11시20분으로 예정된 한은 기자간담회에서 만장일치로 금리인상이 결정됐을 지 등에 여부에 주목하게 됐다.

sdc@fnnews.com 최승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