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마녀전’ 이다해, 바람핀 배수빈 응징..류수영·안우연 짝사랑ing[종합]


'착한마녀전' 이다해, 바람핀 배수빈 응징..류수영·안우연 짝사랑ing[종합]

[OSEN=김은애 기자] 류수영과 안우연이 이다해에게 더욱 빠져들었다. 이가운데 배수빈은 외도를 멈추지 않았다.

31일 오후 방송된 SBS ‘착한마녀전’에선 차선희(이다해)가 차도희의 삶을 오가며 바쁜 나날을 보냈다.

차선희는 차도희의 것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송우진(류수영)을 좋아하는 차도희를 위해 그와의 관계도 이어갔다.

또 차선희는 저렴한 기내식까지 개발하며 스튜어디스로도 한층 성장했다. 하지만 이중생활은 쉽지 않았다. 오태양(안우연)이 차선희와 차도희의 존재에 다가가기 시작한 것. 비밀을 안 오태양은 차선희를 지켜주기로 결심했다.

송우진 역시 차도희에 대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차도희씨는 마음이 참 예쁜 사람입니다”라고 고백한 것은 물론 차선희의 가족들까지 챙겼다. 딸 초롱도 차도희의 조카라고 생각해 공항 구경을 시켜줬다.

반면 봉천대(배수빈)는 계속된 바람으로 차선희를 힘들게 했다. 결국 차선희는 차도희로 변신해 봉청대를 응징했다.

오평판(이덕화)은 오태리(윤세아)와 검찰에 붙잡히지 않기 위해 도피생활을 했다. 공현준(최준용)이 오평판을 도와 송우진에게 데려다줬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착한마녀전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