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한잔 나누며] “쓰레기로 빚는 하모니… 희망을 연주합니다”


[차 한잔 나누며] “쓰레기로 빚는 하모니… 희망을 연주합니다”

‘카테우라재활용오케스트라’ 파비오 차베스 단장

“‘가진 게 없다’는 현실이 ‘아무 것도 할 수 없다’의 이유가 될 수 없습니다.”

파라과이 ‘카테우라재활용오케스트라’를 이끌고 한국을 처음 방문한 지휘자 겸 단장인 파비오 차베스(41)는 쓰레기를 재활용해 만든 악기가 빚는 하모니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서울 은평구 서울창의인성교육센터에서 만난 차베스는 “겉으로 봐서는 쓰레기로 만든 악기의 소리가 일반 악기보다 떨어질 것 같지만 들어보면 차이를 구분하기 어렵다”며 “재활용 악기 덕분에 아이들과 카테우라의 미래가 바뀌었다”고 자랑했다.

카테우라재활용오케스트라는 파라과이 최대의 쓰레기 매립지인 카테우라의 청소년들로 이뤄진 오케스트라이다. 이들은 쓰레기를 재활용한 악기를 연주하는 아마추어 오케스트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2012년 10명의 단원으로 시작한 오케스트라는 바티칸과 미국 뉴욕의 UN본부 등 세계 40여개국에서 메탈리카, 스티비 원더, U2 등 유명 뮤지션들과 협연을 펼쳤다. 이들은 16일부터 오는 24일까지 열리는 ‘제4회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에 참가하기 위해 지난 15일 한국에 도착했다. 17일 개막 공연에 이어 18일 오후 7시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공연을 펼친다.

오케스트라는 차베스가 열었던 작은 음악교실에서 시작됐다. 대학에서 철학과 환경공학을 전공한 차베스는 2006년 카테우라에서 자원 재활용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됐다. 쓰레기 매립지에 다니면서 자원 재활용 방안을 모색하던 차베스는 생계 때문에 학교에 다니지 못하고 쓰레기를 주워 팔던 아이들의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그는 “가난 때문에 학교도 다니지 못하고 마약이나 범죄에 빠지기 쉬운 빈민촌 아이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었다”며 “아이들이 음악을 배우면 삶의 다른 의미를 찾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음악교실을 열었다”고 말했다.

차베스는 빌린 악기로 아이들에게 음악을 가르쳤다. 하지만 “먹고살기도 어려운데 아이들을 데리고 음악을 가르치느냐”는 부모들의 반대와 악기를 노리는 절도범 때문에 음악교실을 운영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차베스는 “절도 위험도 없고 아이들이 안심하고 보관할 수 있는 악기가 없을까 고민하던 중 쓰레기 매립지에 뒹굴던 캔과 쓰레기를 보고 재활용 악기의 아이디어를 얻었다”며 “쓰레기로 만든 악기를 사용한 덕분에 도난과 악기 조달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세계일보

지난 16일 서울 은평구 서울창의인성교육센터에서 리허설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는 단원들과 파비오 차베스씨.

서재민 기자

그는 28명의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연주한 악기가 어떤 재활용품으로 만들어졌는지를 보여줬다. 기름통으로 만든 첼로에는 ‘SILVER OIL’이라는 상표가 그대로 남아있었다. 찌그러지고 녹슬었지만 기름통은 훌륭한 울림통 역할을 했다. 병원에서 사용하던 엑스선 필름을 드럼헤드로 사용했다. 캔과 병 뚜껑은 색소폰과 플루트 등 관악기의 버튼으로 변신했다. 차베스는 “악기가 부서지더라도 쓰레기장만 있으면 전혀 걱정 없다”며 웃었다.

카테우라재활용오케스트라는 2015년 개봉한 영화 ‘랜드필 하모니’를 계기로 세계에 알려졌다. 랜드필 하모니에는 카테우라의 청소년들이 음악을 배우면서 만든 변화의 모습과 그들이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세상은 우리에게 쓰레기를 줬지만 우리는 음악으로 돌려줬다.” 차베스가 11년 전 카테우라에 음악으로 뿌린 희망의 씨앗은 세상을 바꾸는 음악의 힘으로 자라났다.

오케스트라의 성공을 바탕으로 카테우라에 ‘카테우라음악학교’가 문을 열었다. 오케스트라 후원금과 연주회 수익금으로 운영하는 음악학교의 학비는 전액 무료다. 300여명의 학생이 음악과 학업을 병행한다. 대학에 진학하는 학생들에게는 장학금도 지급한다. 재활용 악기를 연주하면서 환경보호를 위한 자원 재활용의 필요성도 환기하면서 아이들에게 교육의 기회도 제공한 것이다. 카테우라재활용오케스트라의 수석 바이올린 연주자인 아다 리오스(19) 양은 내년에 파라과이 국립음대에 진학한다.

11년간의 음악 여정에 대해 차베스는 “음악이 선물한 기적이다. 시작할 때는 상상하지 못했던 일들이 펼쳐졌다”며 “아이들이 오케스트라 활동으로 꿈을 찾고 훌륭한 시민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는 것이 가장 큰 보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열악한 환경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연주한 우리의 소리가 한국 청중의 마음에 닿기를 바란다”고 소망했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