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몰고 미국 대사관 돌진한 공무원…전후 행적 의문


[앵커]

여성 가족부 공무원이 승용차를 몰고 주한 미국 대사관으로 돌진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이 공무원은 경찰에 체포된 뒤 “미국으로 망명을 떠나고 싶어 돌진했다”고 말했습니다. 동승자와 자리를 바꾼 게 아니냐는 의혹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태경 기자입니다.

[기자]

승용차 한 대가 서울 세종로의 주한 미국 대사관 정문을 들이받고 심하게 찌그러져 있습니다.

용의자는 여성가족부 과장급 공무원 윤모 씨입니다.

윤 씨는 어제 저녁 7시 22분 서울시청에서 광화문 방향 2차선 도로를 달리다가 갑자기 운전대를 꺾어 대사관 철제 문을 들이받았습니다.

윤 씨의 범행 전후 행적에는 의문점들이 남습니다.

그는 출동한 경찰에 체포되자 대사관쪽을 향해 영어로 “헬프미”라고 여러 차례 외치고, 경찰에는 “북한과 얽힌 사연이 있어 미국에 망명을 떠나고 싶어 대사관을 들이받았다”고 진술했습니다.

윤 씨는 어제 오후 반차 휴가를 낸 다음 사고 4시간 전인 오후 3시 18분, 페이스북에 “저 전향했습니다. 저 이제 자본주의자입니다”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윤 씨는 올해 여성가족부의 미국 연수 대상자로 선정돼 출국을 앞둔 상태였습니다.

옆자리에는 한 여성이 동승했는데, 여성가족부 산하기관 변호사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여성은 경미한 부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윤 씨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해 범행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동승자와 운전자를 바꿔치기했다는 일부 목격자의 진술에 대한 진위 여부를 확인하고, 범행 공모 여부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윤 씨는 음주측정 결과 술은 마시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태경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