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 양세형, 고두심 손맛에 눈물 “내 생애 미역국 중 최고”


‘집사부’ 양세형, 고두심 손맛에 눈물 “내 생애 미역국 중 최고”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양세형이 고두심의 손 맛에 감동했다.

2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선 고두심이 출연해 제주밥상을 대접했다.

하이라이트는 성게를 듬뿍 넣은 성게미역국이다. 이에 제자들은 “이렇게 노란 미역국은 처음이다. 이건 미역국이 아니라 성게국이다”라며 놀라워했다.

양세형은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그는 “진심으로 지금까지 태어나 먹은 미역국 중에 가장 맛있다. 할아버지가 돼서도 이 맛을 기억할 것”이라고 극찬했다.

여기에 장인이 만든 마른두부와 갈치조림이 더해지면 제자들은 감동의 먹방을 선보였다. 고두심은 “제주도로 장가오라”고 권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SBS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