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차인표, ‘과한’ 열정으로 멤버들 ‘제압’ [TV캡처]


'집사부일체' 차인표, '과한' 열정으로 멤버들 '제압' [TV캡처]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집사부일체’ 차인표가 열정으로 똘똘 뭉친 패기를 뿜어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여덟번째 사부 차인표와 만남을 가지는 청춘 4인방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청춘 4인방은 사부를 만나기 위해 영화사로 향했다. ‘이력서를 쓰면서 기다리세요’라는 말에 청춘들은 진지하게 적어 내려갔다. 이때 여덟 번째 사부 차인표가 등장했다.

멤버들은 환호했고, 차인표는 다짜고짜 육성재에게 “성재씨는 나를 아나?”라고 물었다. 육성재는 “당연히 알아야죠”라고 답했다.

이후 차인표는 카리스마 넘치는 초단위 압박면접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차인표와 이승기의 데칼코마니 모습이 발견됐다. 차인표는 “좋은 말로 하면 포용력이 많은 거고, 나쁜 말로 하면 나대는 거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윤은 “사부님은 나대영”이라고 표현했고, 차인표는 “괜찮을 것 같은데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차인표는 현재 옹알스의 미국 도전기를 담은 다큐멘터리를 찍고 있다며 영화를 촬영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그러던 중 알람 음악이 흘러나왔고, 차인표는 갑자기 푸시업을 하기 시작해 청춘 4인방을 주눅 들게 만들었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