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中企정책실장에 조봉환…실장 남은 한자리는


중기부 中企정책실장에 조봉환…실장 남은 한자리는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정책실장에 조봉환 전 기획재정부 공공정책국장이 임명됐다. 지난 21일 홍종학 중기부 장관 취임 이후 일반직고위공무원 인사발령이 재개되면서 후속 인사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29일 중기부에 따르면 조 실장은 1961년생으로 경북 안동 출신이다. 경복고와 서울대 불어불문학과, 동 대학 행정대학원(석사)을 졸업했다. 행정고시 30회로 공직에 입문해 기획예산처 산업재정2과장, 기획재정부 재정정책과장, 민간투자제도과장, 공공정책국장 등을 역임했다. 30일부터 공식적인 업무에 들어간다.

이번 인사로 중기부 장ㆍ차관 밑에서 실무를 총괄할 핵심 고위직인 총 4개 실장 자리 가운데 창업벤처혁신실장 자리만 남게 됐다.

지난 7월26일 중기부 공식 출범과 함께 다음 날 정윤모 전 중소기업청(현 중기부) 차장이 기획조정실장에 전보 발령된 뒤, 9월30일 김병근 중소기업정책관이 소상공인정책실장에 임명된 바 있다.

중소기업정책실장(공모형)과 창업벤처혁신실장(개방형)은 부 승격에 따라 그 기능과 역할이 더 주목받고 있는 자리다. 공모형과 개방형 인사를 추진한 만큼 외부에서 인사가 올 것으로 예상됐었다.

중기부 관계자는 “조 실장은 경제 전반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추진력이 우수하고 이해당사자간 의견 조정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결국 중소기업정책실장에 외부 인사가 오게 됐다. 일각에서는 조직 사기 문제와 업무의 연속성 차원에서 창업벤처혁신실장 자리 만큼은 내부 승진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