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경찰, 인권변호사 취재하던 홍콩기자 폭행


중국 경찰, 인권변호사 취재하던 홍콩기자 폭행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베이징에서 인권변호사의 청문회를 취재하던 홍콩 기자가 현지 경찰에 폭행을 당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6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홍콩 ‘나우(Now) TV’의 촬영기자 추이춘밍은 인권변호사 셰옌이와 관련된 베이징 변호사협회의 청문회를 취재하고 있었다.

추이 기자가 셰옌이에게 가까이 다가가 촬영하려고 하자, 중국 경찰이 이를 저지하면서 신분증과 취재 허가증을 요구했다.

중국 경찰이 신분증 등을 살펴본 후 돌려주지 않아 추이 기자가 따져 묻자 사복 경찰들이 갑작스럽게 쓰러뜨린 후 폭행했다.

추이 기자가 경찰의 폭행으로 인해 피를 흘리는 모습은 그대로 영상에 담겼다.

경찰은 폭행 후 추이 기자에게 수갑을 채워 경찰서로 연행했다.

홍콩기자협회는 “중국 경찰이 폭력적이고 야만적으로 대했다”고 비판하면서 추이 기자의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했다.

추이 기자는 이날 오후 풀려났다.

중국에서 언론인이 경찰이나 현지인에 폭행을 당하는 사건은 심심치 않게 발생한다.

지난 12일에도 쓰촨(四川) 대지진 10주년 추모회를 취재하려던 홍콩 ‘아이케이블 뉴스'(i-Cable News)의 천하오휘(陳浩暉) 기자가 정체불명의 사람들에 의해 구타를 당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