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투자전략, 美FOMC 회의에 주목


주간 투자전략, 美FOMC 회의에 주목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이번주 예정된 미국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는 통화정책에 대한 불확실성이 해소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국내 증시는 IT주도 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금융시장은 미국의 연내 금리인상 확률을 낮게 바라보고 있으며, 내년에도 두 번 정도의 금리 인상을 예상하고 있다.

다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는 보유자산 축소 계획을 발표하고 다음달부터 실행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준의 초기 자산규모 축소는 현재 보유자산 규모(4조2000억달러) 대비 대비 그 규모가 상당히 미미하다는 점에서 유동성 축소 효과는 거의 없을 것”이라며 “또한 유럽중앙은행(ECB)도 다음달 테이퍼링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지만 유로화 강세에 대한 우려가 높은 만큼 테이퍼링 규모는 3~400억 유로 달러 매입 정도에 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유동성이 급격히 축소될 가능성이 낮다는 점에서 풍부한 글로벌 유동성은 지속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국내 증시는 통화정책 불확실성 해소와 더불어 3분기 실적 기대감으로 견조한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김 연구원은 3분기 실적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식시장 흐름이 양호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유틸리티를 제외한 대부분 업종의 실적 예상치가 상승하고 있고 특히 IT 주도 장세는 지속될 것”이라며 “다만 소재 및 산업재는 차익실현에 따른 숨 고르기 과정에 있고, 중국 관련 소비주와 내수주는 여전히 바닥 확인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시클리컬(경기순환주)보다 IT 등 성장주가 이끄는 장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김한진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8월 이후 탄력이 꺾인 국제유가와 기대인플레이션은 철강, 조선, 건설 등 시클리컬의 매력을 제한하고 있다”며 “이번 한 주 동안은 기업사이즈와 관계없이 성장주의 색채가 강한 장세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kwater@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