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우리가 만난 기적’ 라미란, 김명민 정체 의심→확신


[종합]‘우리가 만난 기적’ 라미란, 김명민 정체 의심→확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우리가 만난 기적’ 라미란이 김명민의 정체를 의심했다.

2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연출 이형민) 7회에서는 송현철(김명민 분)이 진짜 정체를 고백하려다 실패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선혜진(김현주 분)은 송현철에게 “당신은 이런 사람이 아니었다. 난 그게 너무 당황스럽다”고 고백했다. 이에 송현철은 “지금 난 당신한테 잘해줄 수도 없는 처지다”라며 막막함을 표했고, 선혜진은 송현철의 기억을 되살리고 이혼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후 송현철에게 이상한 현상이 일어났다. 송현철의 앨범을 보던 중 진짜 송현철의 기분을 느낀 것. 이에 송현철은 혼란에 빠졌다. 그는 자신의 변화를 의심하는 선혜진에게 “내가 진짜 다른 사람이라고 하면 믿어줄 거냐”라고 물어 긴장감을 자아냈다. 하지만 딸 송미호의 등장으로 송현철은 결국 진실을 고백하지 못했다.

이 가운데 박형사(전석호 분)는 자신의 자리에 붙은 도청 장치를 눈치 챘다. 그는 CCTV를 확인해 범인을 알아내고 뒤를 추적하기 시작했다. 도청 장치를 단 범인은 곽효주(윤지혜 분)가 속한 의문의 무리였다. 이들은 박형사의 뒤를 미행했고, 박형사가 이를 눈치 채고 역으로 뒤쫓아 긴장감을 자아냈다.

한편 조연화(라미란 분)는 송현철의 존재를 의심했다. 그는 식구들에게 “남편 친구가 남편이랑 생년월일이 같다. 같은 날짜에 사고도 당했다”라며 의혹을 드러냈다. 이후 조연화가 간직한 가족사진에서 B송현철(고창석 분)의 얼굴이 송현철로 바뀌는 모습이 그려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조연화는 송현철의 은행을 찾아갔다. 그는 송현철에 보험을 권유하다 사무실에 놓인 화분에서 기시감을 느꼈다. 그리고 송현철에게 혈액형과 시력 등을 물으며 의심을 표했다. 이에 송현철은 제대로 답하지 못하고 “내가 무슨 말을 해도 놀라지 않을 자신 있냐”고 물었다.

하지만 조연화는 “아니다. 말하지 말라”며 거부했다. 그는 급히 송현철의 사무실을 벗어났고, 홀로 의혹을 키워갔다. 이후 조연화는 B송현철의 납골당을 찾아가 “당신이 애지중지하던 화분을 그 남자가 키우더라. 그게 너무 이상하다”면서 이상한 생각이 든다고 고백했다.

이후 극 말미에서는 조연화가 송현철이 출연한 TV 프로를 보다 경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연화는 송현철의 모습에서 B송현철의 습관을 발견하고 정체를 확신해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를 불러일으켰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