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대기발령, 대한항공 “추가로 경찰조사 결가 나오는 대로 적절한 조치 예정”


‘물벼락’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대한항공 광고담당 조현민 전무가 회사측이 업무에서 배제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지난 16일 입장자료를 통해 “경찰 조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본사에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대한항공은 “향후 추가로 경찰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대한항공의 3개 노조는 성명을 내고 조 전무의 즉각 사퇴와 진심어린 사과, 경영진 갑질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한 바 있다.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