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조현아 모든 직책서 사퇴”…조양호 회장 사과문


[앵커]

최근 총수 일가의 갑질 논란이 잇따라 터져 나왔던 한진그룹의 조양호 회장이 결국 사과문을 냈습니다.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와 땅콩회항 사건의 주역이었던 조현아 칼호텔네트워크 사장 등 두 딸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열흘 전, 조 전무의 이른바 ‘물컵 갑질’이 보도됐죠. 그 뒤로 총수 일가의 욕설 논란, 밀수 의혹에 관세청 압수수색까지 사건은 일파만파 커졌습니다. 조 회장이 직접 사과는 했지만, 이 모든 의혹을 풀기에는 충분하지 않아 보입니다.

전다빈 기자입니다.

[기자]

긴 침묵 끝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조현민 전무의 ‘물벼락 갑질’ 논란 보도가 나온 지, 열흘 만입니다.

조 회장은 사과문에서 ‘국민과 대한항공 임직원에게 대단히 죄송하다’면서 ‘모든 것이 자신의 잘못’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갑질’ 파문을 일으킨 차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와 함께 큰 딸 조현아 칼호텔네트워크 사장도 모든 직책에서 사퇴시키겠다고 했습니다.

조 전무는 현재 대기발령 상태이고 조 사장은 땅콩회항 사건으로 물러났다 지난달 말 복귀했었습니다.

조 회장은 또 이사회 중심의 경영을 강화하고 ‘전문경영인 부회장직’도 신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환골탈태하여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기업으로 발전하겠다’는 글로 사과문을 끝맺었습니다.

하지만 오늘(22일) 사과문에는 본인의 거취나 위법 의혹에 대한 해명이나 언급은 없었습니다.

전다빈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