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北, 개성공단 인근 수력발전소 가동”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3일 “북한이 개성공단 인근에 조그만 수력발전소를 가동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최근에 파악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 국정감사에서 ‘북한이 개성공단을 몰래 가동했다는 보도가 있는데 전기는 어떻게 댔느냐’는 자유한국당 이주영 의원의 질문에 “구체적으로 공장 가동이라고 판단할 만큼의 동향이 나타나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올해 3~4월경부터 개성공단에서 일부 움직임이 있다, 차량이나 가로등 점등이라든가 하는 그런 동향이 파악됐다”면서 “그것이 공장 가동을 위한 것인지 주시했는데, 그렇게 판단할 만한 구체적인 동향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북한의 개성공단 섬유업체 가동과 수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이 될 수 있다는 이 의원의 말에 “생산제품이 중국으로 수출돼 다른 곳으로 갈 수 있는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면서 “중국 정부도 유엔 결의 2375호가 나온 뒤 강력히 제재하고 있는데 필요하다면 관계 국가들과 협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맞물린 한미 연합훈련 일정을 조정하는 문제를 한미간 협의해야 한다는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의원의 지적에는 “북한이 바로 며칠 내라도 도발할 수 있는 상황에서 한미 군사훈련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적절치 않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