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KT 황창규 오늘 오전10시 경찰 소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KT 황창규 오늘 오전10시 경찰 소환

[서울=뉴스핌] 이성웅 기자 = KT가 국회의원들에게 이른바 ‘상품권 깡’ 방식 등으로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17일 황창규 KT 회장을 소환조사한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 황창규 회장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로 불러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한다.

경찰은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KT가 국회의원 90여명에게 KT 법인자금에서 나온 4억3000여만원을 불법 후원했다는 혐의를 잡고 수사해왔다.

경찰은
KT 임원들이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구매한 후 이를 다시 현금화하는 일명 ‘상품권 깡’ 방식 등으로 국회의원들에게 정치자금을 제공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행 정치자금법에선 법인이나 단체가 정치자금을 기부할 수 없고 법인·단체와 관련된 자금으로 기부하는 행위도 금하고 있다. 경찰은 KT가 이 같은 위법 행위를 감추기 위해 여러 임원들 명의로 자금을 제공한 것으로 보고 관련 증거를 모으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특히 KT는 자사 사업과 가장 많은 입법 영역을 공유하는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위원들에게 기부금을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또 KT가 인터넷 전문 은행 케이뱅크의 주요 주주가 되면서 국회정무위원회에도 기부금이 들어간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황 회장이 이를 지시하거나 보고 받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됨에 따라 이번 소환에서 사실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이번 조사에서 황 회장의 진술 내용에 따라 향후 추가 소환 가능성도 열려있다.

앞서 경찰은 황 회장을 소환 조사하기까지 올 초 두 차례에 걸쳐 경기 성남 본사와 서울 종로 광화문지사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또 참고인 30여명도 불러 조사했다.

lee.seongwoong@newspim.com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