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0년 넘게 못 갚은 소액 연체자 159만 명 빚 탕감


정부가 1천만 원 이하의 빚을 10년 이상 갚지 못한 장기 소액 연체자 159만 명에 대해 상환능력 심사를 거쳐 한차례에 한해 빚을 탕감해주기로 했습니다.

재산이 없고 월 소득이 99만 원 이하인 이들에 대해 상환능력이 없는 것으로 보고 추심을 중단하면서 빚을 없애주기로 한 겁니다.

정부는 앞으로 장기연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국민행복기금이 보유한 채권에 한해 10년 이내에 천만 원이 넘는 빚을 갚지 못한 100만 명에 대해서도 최대 90%까지 빚을 감면하기로 했습니다.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 SBS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 여기서 확인!

※ © SBS & SBS I&M.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