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유엔 北인권결의 채택 환영…北 개선 조치 촉구”


정부

외교부 대변인 논평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정부는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2차 유엔 총회 3위원회에서 우리나라를 포함한 61개국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한 북한인권 결의가 작년에 이어 컨센서스(무투표)로 채택된 것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부는 15일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정부는 유엔 총회가 금년 결의에서 남북한 이산가족 상봉 중단에 우려를 표명하고, 억류자에 대한 영사접견 등 기본적 보호와 생사확인 및 가족과의 연락 허용을 촉구하는 등 이산가족과 억류자의 인권 보호를 강조한 점에 주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또한 이번 결의는 북한 내 인권 및 인도적 상황 개선을 위한 대화의 중요성에 주목하고 북한이 금년 장애인 특별보고관 최초 방북 허용 등과 같은 유엔 인권메커니즘과의 협력을 지속할 것을 강조하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북한이 유엔총회 결의 권고에 따라 주민들의 실질적인 인권 개선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조치를 즉각 취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결의안은 12월 중 유엔 총회 본회의에서 최종 채택될 예정이다.
flyhighro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