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에너지신기술 개발에 10년간 1조3000억 쏟아 붓는다


아시아투데이 최원영 기자(세종) = 정부가 재생에너지 확대와 미세먼지 저감 등에 필요한 에너지 신기술 개발을 위해 앞으로 10년간 민간과 함께 1조3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에너지기술 실증연구 활성화 추진방안’을 제1회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운영위원회에 상정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정부의 에너지 정책의 실현을 위해서는 신기술을 적기에 사업화해 시장에 확산해야 하지만 최근 투자규모 감소와 과제 소형화 등으로 침체기를 겪고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관련 실증연구 예산과 사업화율은 2012년 1204억원·28.8%에서 2016년 748억원·28.4%로 각각 줄었다.

이에 정부는 ‘재생에너지 확대’, ‘스마트 에너지사회 구현’, 화력과 원자력 등 ‘기반에너지 경쟁력 강화’ 3대 분야의 9대 전략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태양광은 건물 벽면, 도로면, 해상, 간척지, 농지 등으로 입지를 다변화하고 국내 해상풍력 기술을 3㎿급에서 선진국 수준인 6㎿∼8㎿급으로 끌어올릴 예정이다.

아울러 재생에너지의 간헐성을 극복하고 계통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구역단위 분산전원 통합관리시스템’과 ‘가스전력화 전력저장장치(ESS) 시스템’ 실증도 추진한다. 스마트 에너지사회 분야에서는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다수의 소규모 분산전원을 하나의 발전소처럼 운영하는 가상발전소 기술, 전기차 배터리를 ESS로 활용할 수 있는 차량·전력망 기술, 사물인터넷(IoT) 스마트센서의 자가발전을 위한 에너지하베스팅(버려지는 에너지를 수집해 전기로 바꿔 쓰는) 기술 등을 추진한다.

기반에너지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발전용 가스터빈 시스템 국산화, 석탄화력발전소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환경설비 국산화, 원전해체 신산업 육성을 위한 원전해체 기술 실증도 추진한다. 아울러 실증연구 투자를 2018년 전체 에너지 연구개발 예산의 15.5%(1200억원)에서 2020년 20%까지 확대하는 등 실증연구 인프라도 강화할 계획이다.

박기영 에너지자원정책관은 “이행과정에서 정부의 마중물 투자에 대응한 민간의 적극적이고 과감한 투자를 주문해 9대 전략 프로젝트가 민간주도 사업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