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발묶인’ 국민 보호 위해 발리행 전세기 띄운다


정부, '발묶인' 국민 보호 위해 발리행 전세기 띄운다

[뉴스핌=박민선 기자] 인도네시아 발리섬의 화산 폭발과 관련해 우리 국민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전세기를 긴급 투입키로 했다.

29일 외교부에 따르면 발리섬 아궁산 화산재 및 연기 분출 사태와 관련해 현지 우리 국민 보호를 위한 대책으로 30일 전세기를 운항한다.

전세기는 30일 오후 3시 인천에서 출발해 수라바야에 도착한 뒤 같은 날 저녁 출발, 12월 1일 오전 7시 반경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번 결정은 이날 오전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 외교부는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발리에서 수라바야 공항으로 이동 중인 273명 국민들의 귀국 지원을 위해 아시아나 전세기를 운항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발리에 발이 묶인 관광객은 총 1000명 정도로 한국인은 273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뉴스핌 Newspim] 박민선 기자 (pms0712@newspim.com)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