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올 들어 가장 더워…완주 34.9도


전북 올 들어 가장 더워…완주 34.9도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25일 전북 완주의 낮 최고기온이 34.9도를 기록하는 등 올해 들어 가장 무더운 날씨를 보였다.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낮 최고기온은 완주 34.9도, 전주 34.8도, 임실 34.7도, 순창 34.6도, 김제 34.5도, 무주 34.4도, 남원 34.3도 등 도내 14개 시·군 모두 30도를 훌쩍 넘었다.

특히 전북지역 14개 시·군 모두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나타낸 가운데 군산과 부안, 임실, 순창은 기상 관측 이래 6월 최고기온 극값을 경신했다.

현재 전주와 완주 등 7개 시·군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이번 무더위는 오는 26~27일 내리는 장맛비로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며 “80~150㎜ 가량의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돼 단전, 축대 붕괴 등 안전사고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yns4656@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