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서 치료 암 환자 5년 생존율 62.4%


전남지역암센터, 진료 암환자 10만명 통계 분석

지난 16년 동안 가장 많이 등록된 암은 갑상선암

【화순=뉴시스】구용희 기자 =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김형준)과 전남대학교병원(원장 이삼용)에서 치료받은 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62.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화순전남대병원에 따르면 국가 지정 전남지역암센터·광주전남지역암등록본부는 1998년부터 2014년까지 16년간 화순전남대병원과 전남대병원에 등록된 암 환자의 점유율·의료이용 현황·생존율 현황 등에 관한 통계를 최근 발표했다.

통계 자료에 따르면 화순전남대병원과 전남대병원의 지난 16년간 암 환자 5년 생존율이 62.4%에 이르렀다. 수도권의 주요 7개 병원은 61.8%로 조사됐다.

치료방법별로는 화순전남대병원과 전남대병원에서 수술·항암화학요법·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의 5년 생존율은 각각 86.2%, 52.0%, 60.6%였다.

같은 기간 화순전남대병원과 전남대병원에 신규 등록된 암 환자는 10만8998명(남자 5만7829명·여자 5만1169명)으로, 연평균 9.5% 증가했다.

남녀 전체에서 가장 많이 등록된 암은 갑상선암 1만5442명(14.2%), 위암 1만5306명(14.0%), 폐암 1만1368명(10.4%), 간암 8665명(7.9%) 순이었다.

남자는 위암·폐암·대장암·간암·전립선암 순, 여자는 갑상선암·유방암·위암·대장암·자궁경부암 순이었다.

같은 기간 발생한 암 등록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이하 생존율)은 64.6%로, 3명 중 2명 이상은 5년 이상 생존할 것으로 추정됐다. 남녀별 5년 생존율은 남자가 53.6%, 여자가 76.5%로 남자보다 여자의 5년 생존율이 더 높았다.

연도별 5년 생존율은 지속적으로 향상돼 1998∼2004년 54.2%(남자 41.7%·여자 69.2%)에서 2010∼2014년 69.8%(남자 60.6%·여자 79.7%)로, 연평균 3.0%(남자 4.4%·여자 1.8%) 증가했다.

지난 16년 동안 광주·전남에서 발생한 모든 암 환자 21만4000명 중 화순전남대병원과 전남대병원에서 진료받은 암환자는 11만1729명으로, 치료점유율은 52.0%였다.

persevere9@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