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가 ‘민낯’에 분노·참담…”행패 인물 처벌” 국민청원


[앵커]

믿기 어려운 현실에 화가 나다가, 어느새 슬퍼졌다. 어제(23일)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씨로 추정되는 여성이 행패를 부리는 영상을 본 시민들은 분노와 함께 참담함을 느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 관련 리포트

직원 잡아채고 밀치고…이명희 추정 ‘갑질 폭력’ 영상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275/NB11623275.html

특히 이 씨에게 폭행까지 당한 여성 노동자를 보고, 마치 내 자녀가 당한 것 같이 안쓰러웠다는 분들도 많았습니다. 청와대 게시판에도 이 씨를 철저하게 조사해서 처벌해 달라는 청원이 이어졌습니다.

전다빈 기자입니다.

[기자]

이명희 씨로 추정되는 여성의 폭행 영상을 본 시민들은 현실에서 일어난 일이라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로 충격적이었다고 말합니다.

[신규진/경기 고양시 행신동 : 어이가 없었죠.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일을 실제로 그렇게 하니까 (직원들이) 조금 많이 안쓰럽기도 했었고요.]

자랑스러운 마음을 갖고 회사를 다녔던 직원들은 어느새 위로의 대상이 됐습니다.

시민들은 재발을 막기위해서라도 조씨 일가의 ‘갑질’에 대해 강력한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읍니다.

[이은이/서울 상암동 : 기분 안 좋죠. 저희 애도 만약에 직장을 다니게 되면 그런 상황이 없을 것이란 보장도 없고요. 불매운동이 일어나야 이 사람들도 정신을 차리고…]

[이영빈/서울 상암동 : (저는) 커서 그러지 않겠다고 생각이 들고요. (조 회장 일가가) 처벌받아야겠다고 생각해요.]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도 철저한 조사와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이 이어졌습니다.

[형선우/인천 삼산동 : 이대로 흘러가면 결국에는 여기뿐만 아니라 다른 곳도 같은 (갑질) 문제가 발생한다고 생각해요.]

전다빈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