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사건’ 본조사 결정 다음주로…재조사 시 초점은?


논의 시간 부족해 결론 발표 한 주 미뤄
재조사 시 ‘조선일보 관계자’ 축소 수사 집중 확인할 듯

[앵커]

배우인 고 장자연씨의 성폭력 피해 사건을 비롯해 과거 검찰 수사에 문제가 있었던 5개 사건들을 재조사할지 결정하기 위한 회의가 오늘(25일) 법무부에서 열렸습니다. 특히 오늘 장자연씨 사건의 재조사 여부가 정해질지 관심을 모았는데, 결국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일주일 뒤 회의를 한 차례 더 해서 최종 결정이 나올 전망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어떻게 된 내용인지 알아보겠습니다.

임지수 기자, 오늘 회의는 문제가 됐던 검찰의 과거 수사와 관련해 ‘본조사 대상’에 추가할 사건들을 결정하는 자리라고 알려졌는데, 결론을 못 내린 이유는 뭡니까.

[기자]

오늘 회의에서는 먼저 5개의 사건들에 대한 대검 진상조사단의 사전 조사 결과가 보고됐습니다.

고 장자연씨 사건을 비롯해 용산 철거민 참사, 정연주 전 KBS 사장 배임 사건 등 5건이 검토 대상이었는데요.

조사단은 지난 두 달 동안 사건 관련 기록들을 검토해서 검찰 수사에서 어떤 부분이 문제였는지를 보고서로 제출했습니다.

하지만 보고 시간이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위원들이 검토하고 논의할 시간이 충분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이 때문에 과거사위는 다음 주 예정에 없던 회의를 한 차례 더 열고 결론을 내릴 계획입니다.

[앵커]

오늘 보고된 사건들 모두가 의미가 있는데, 고 장자연씨 사건도 그중에서 가장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일부 수사 내용에 대해서는 검찰이 이미 재수사에 착수했는데, 본조사 대상으로 확정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는 겁니까.

[기자]

오늘 회의에서 본조사 채택 여부를 놓고 본격적인 논의가 벌어진 것이 아니기 때문에 결과를 속단하기는 이릅니다.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서 오늘 위원들은 향후 본조사로 선정된 이후의 재조사 범위와 방향 등에 대해서 주로 토론을 벌였다고 전해집니다.

이 때문에 장자연 사건이 본조사 대상에 오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앵커]

재조사가 이뤄지면 어떤 부분에 초점을 맞추게 된다는 겁니까.

[기자]

진상조사단은 오늘 보고서를 통해 성접대 대상으로 지목됐던 조선일보 관계자를 둘러싼 축소 수사 의혹에 대해서 재조사를 해야 한다고 그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먼저 고 장자연씨 유서에 등장하는 ‘조선일보 방사장’의 존재를 검찰이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조사단은 당시 수사 과정에서 ‘봐주기 수사’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확인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다음 주 본조사 대상으로 결정되면 조사단은 기록 검토와 함께 관련자들을 소환조사할 수 있게 됩니다.

[앵커]

다음 주에 회의가 한 차례 더 열려서 이것을 논의한다고 했는데 다음 주에도 이것이 결정되지 않을 가능성은 현재로선 없는거죠?

[기자]

지금 분위기는 오늘 회의에서도 일단 재조사를 시작한 뒤 향후 방향과 범위에 대해서 논의를 했을 만큼, 상당히 논의가 무르익은 상태라고 파악되고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다음주에도 100%라고 말씀드릴 순 없겠지만 상당한 가능성을 이 사건에 대한 최종 조사 여부가 결정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임지수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