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택 압수수색 등 전방위 압박에…열흘 만에 사과문


[앵커]

조 회장이 일요일 오후에 급하게 사과문을 낸 건 더이상 침묵으로 버티기 어려워졌다는 판단에서인 것으로 보입니다. 조현민 전무의 갑질에서 시작된 논란이 가족 전체의 비리 의혹으로 확산 되면서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커졌죠. 특히 경찰에 이어 관세청까지 나서는 등, 전방위적인 압박이 시작된 게 제일 컸을 거란 분석입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21일) 오전 관세청 인천본부세관은 조양호 회장과 세 자녀의 자택, 그리고
대한항공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조 회장 일가의 ‘무관세 통관’에 이어 밀수 의혹에 대한 구체적인 제보가 잇따르면서 입니다.

관세당국이 재벌 총수 일가의 자택을 압수수색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에 앞서 경찰은 대한항공 본사를 압수수색 했습니다.

물컵 갑질 당사자인 조현민 전무의 휴대전화 등을 압수했는데 광고대행사 임직원들을 회유, 압박한 정황이 없는지 살펴보기 위한 겁니다.

조 전무에 대한 소환 조사도 이르면 이번 주 이뤄질 예정입니다.

경찰은 또 조 회장의 부인 이명희씨가 폭언과 폭행을 했다는 제보와 관련해 내사에 착수한 상태입니다.

조 회장의 사과문은 이처럼 전방위 압박이 본격화되는 상황에서 나왔습니다.

하지만 갑질 논란이 이미 범죄 의혹으로까지 확산된 상황에서 두 딸의 퇴진만으로 상황을 되돌려 놓기는 어렵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또 오너리스크에 떨어질 대로 떨어진 기업 이미지, 깊어질 대로 깊어진 직원들의 불신을 달래기에도 역부족이란 지적입니다.

박영우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