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文정부 정부기관장 ‘청개구리 인사’ 규탄”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은 30일 문재인 대통령이 원자력안전위원장과 대한민국역사박물관장 등을 임명한 것과 관련 “문재인 정부의 ‘기관 무시’, ‘국민 무시’ 인사를 강력 규탄하며, 정부기관 역사와 전통을 존중하고 설립 취지에 맞는 인재를 등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의 ‘청개구리 인사’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전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차관급인 원자력안전위원장에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과정에서 원전 건설 중단을 주장한 강정민 천연자원보호위원회 선임 연구위원을 임명했다”며 “원자력을 어떻게 하면 안전하게 활용 할 수 있을지 판단하는 조직에 탈원전을 주장한 사람을 임명하는 것은 어처구니없는 인사”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은 또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역사를 알리기 위해 만들어진 대한민국역사박물관장에 대한민국이 한반도 유일의 합법정부가 아니라 38도선 이남에서만 합법정부라고 주장하는 주진오씨를 임명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문 대통령의 인사는 그 기관의 설립 취지와 그곳에서 열심히 일한 사람들을 능욕하는 인사로 기관명과 전혀 다른 일을 하겠다는 것이다”라고 날을 세웠다.

전 대변인은 “이제 국민들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원자력이 위험하니 탈원전을 주장하고,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이 대한민국의 역사는 반쪽자리 불의의 역사라고 외치는 황당한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