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병원, 복지부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선정


일산병원, 복지부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선정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은 보건복지부가 지정하는 경기 북부지역 ‘2018년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사업기관’에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고위험 산모와 태아, 신생아가 체계적이고 전문적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산부인과·소아청소년과의 통합치료모델을 구축 지원하고 건강한 임신·출산에 기여하고자 권역별로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사업기관’을 선정하고 있다.

일산병원은 이번에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로 선정됨에 따라 산부인과와 소아청소년과 중심의 진료협력팀을 조직하고 올해 말까지 센터 운영을 위해 필요한 시설과 장비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산하에 산모·태아 집중치료실, 산모-태아 수수실, 신생아 소생실 등을 신설할 예정이다.

여기에 전문 의료진과 전문간호사 확충을 통해 체계적이고 통합적인 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성우 원장은 “권역 내 유일하게 전치태반, 조기진통 등에 의한 다량출혈 시 24시간 응급 수술이 가능한 진료체계를 구축하겠다”면서 “관련 진료과와의 24시간 협진시스템 구축을 통해 응급상황에서도 유기적으로 대처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