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왕빛나, 최명길 말 무시 “박하나에게 굽실거릴수 없어”


'인형의 집' 왕빛나, 최명길 말 무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왕빛나가 최명길의 조언을 묵살했다.

25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에서는 영숙(최명길)이 경혜(왕빛나)를 앞에 두고 “장명환이 그동안 널 얼마나 고통스럽게 했는지 알았지? 널 정신병자로 만들고 네가 가진 모든 걸 빼앗으려고 했어”라고 말했다.

살인미수 건으로 경혜를 협박하고 있는 명환에 대해 영숙은 “살인미수면 지난번처럼 쉽게 집행유예로 끝나지 않아. 장명환 치려면 세연이하고 적을 져선 안 돼. 오히려 도움을 받아야 돼. 이 실장도 적으로 돌려선 안 되고”라고 말했다.

그러나 경혜는 영숙을 향해 “날 애처럼 대하지 마. 날 달래고 얼래서 홍세연한테 굽실거리게 만들지 말고 홍세연을 설득해”라고 정신을 못차리는 모습을 보였다.

jjm928@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