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연수구, 올해 주민자전거 1000대 운영…삼천리와 협약 체결


인천시 연수구, 올해 주민자전거 1000대 운영...삼천리와 협약 체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시 연수구가 공유자전거를 주민자전거로 이름 정하고 인천에서는 처음으로 오는 6월부터 시범운영에 나선다.

연수구는 17일 민간사업자인 삼천리자전거㈜와 주민자전거 관리,운영 협약을 체결했다(사진). 주민자전거 300대가 6월초 도입돼 두 달 동안 이용요금 없이 시범운영된다.

8월부터는 700대를 추가 도입해 총 1000대의 주민자전거를 본격 운영할 예정이며 주민호응도 등을 살펴본 뒤 최대 2000대까지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주민자전거 이용 방식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자전거 위치를 검색하고 QR코드로 잠금장치를 해제해 이용한다.

목적지까지 이동한 뒤 자전거 거치대에 주차해 잠금장치를 설정하는 방식이다. 이용요금은 소액결제나 신용카드로 결제하게 되며 이용요금은 20분당 250원(보증금 5000원)이다.

연수구는 주민자전거 도입으로 연수구민의 자전거 이용 활성화와 연수구 내 직장인, 학생들의 출퇴근과 통학 시 대중교통서비스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수구는 주민자건거 활성화로 교통체증 해소와 환경오염 감소, 주민 건강증진 등 다양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주민자전거는 자체 잠금장치와 별도의 통신장비 등이 내장돼 있어 거치 제약이 없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이재호 연수구청장은 ‘연수구는 대부분이 평지이며 자전거도로 등 자전거 인프라가 풍부해 자전거를 이용하기 좋은 최적의 도시’라며 ‘자전거 인프라를 확충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이현준 기자 chungsongha@kukinews.com

쿠키뉴스 이현준 chungsongha@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