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내준 롯데면세점, 내국인 공략 `반격`


인천공항 내준 롯데면세점, 내국인 공략 `반격`

다음달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T1) 면세점 구역에서 일부 철수하는 롯데면세점이 내국인 공략을 강화하며 반격의 출사표를 던졌다.

롯데면세점은 새로운 별칭으로 ‘냠’을 발표하고 대대적인 마케팅에 나섰다.

25일 롯데면세점은 새로운 카피문구 ‘냠’을 활용해 ‘쇼핑을 맛있게 사다 냠’ 광고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의 “내국인 고객을 위한 마케팅 전략을 대대적으로 수립하라”는 주문에 따른 것이다.

냠은 롯데면세점(Lotte Duty Free)의 영문 첫 자인 LDF를 한글로 형상화한 것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 기분이 좋아지면 ‘냠냠’ 소리를 내는 것처럼 기분 좋은 쇼핑을 하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올해 초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 T1 면세점 4개 사업구역 가운데 DF3(주류·담배)을 제외한 DF1·DF5·DF8 3곳을 반납했다. 해당 구역의 지난해 매출은 8500억원 수준으로, 업계에서는 지난해 기준 41.9%였던 롯데면세점 시장점유율이 다음달부터 35.9%로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롯데면세점은 한류스타를 대거 동원해 냠 알리기에 나섰다. 지난 22일 서울 잠실 주경기장에서 열린 롯데면세점 패밀리콘서트에서 냠 광고영상을 최초 공개했다. 같은 날 롯데면세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광고 ‘냠 슈퍼주니어 편’도 공개했다. 다음달에는 인기 배우 이종석을 기용한 광고 ‘냠 이종석 편’을 공개한다.

[백상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