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우 “인기 많던 시절 ‘버릇없다’ 욕 많이 먹어”


이현우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가수 이현우가 과거 자신을 둘러싼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17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이현우가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현우는 90년대 초 ‘꿈’으로 데뷔해 깔끔한 외모, 매력적 목소리로 단숨에 톱스타 자리에 올랐다.

이날 이현우는 “내가 갑작스럽게 떠서 ‘거만하다’, ‘너무 말이 없다’ 이런 말을 많이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현우는 “그 당시만 해도 개인 대기실이 다 있는데 음악 프로가면 큰 방에 다 모여 있었다. 나는 가장 구석자리를 찾아서 가만히 앉아있었다. 말도 못한다. 가만히 앉아있으면 그걸 못 마땅하게 보셨던 분들이 많았던 거 같다”며 “후배들은 ‘저 형 너무 차갑다’, 또래 친구들은 ‘왜 저렇게 말이 없어?’ 이랬다. 그런 거 때문에 오해를 많이 받았는데 나는 그렇게 욕을 먹고 있는지 몰랐다”고 설명했다.

이채윤 기자 ent@stoo.com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