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운명처럼 만난 ‘역적’, 장녹수 연기 영광”


이하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이하늬/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하늬가 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으로 2017 MBC 연기대상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이에 “영광스럽다”고 고마워했다.

이하늬는 지난 30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2017 MBC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역적’의 장녹수 역으로 월화극 부문 최우수연기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하늬는 “제가 배우로서의 질문들을 할 때 운명처럼 ‘역적’을 만났다. 할 수 있는 모든 에너지를 다 뽑아서 캐릭터에 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만큼 애정을 가졌던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 영광스럽고 감격스러웠다”며 “내 생애 장녹수를 연기할 수 있게 해주신 감독님께 감사드린다”고 고개숙여 인사했다.

이하늬는 ‘역적’에서 장녹수를 다양한 각도에서 재조명하며 호평 받았다. 승무, 장구춤 등 다양한 퍼포먼스가 담긴 명장면을 만들어내며 예인(藝人)으로서의 장녹수를 재조명했다. 또한 홍길동을 연모하는 마음을 애틋하게 그려내며 장녹수의 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낸 것은 물론 극의 후반부에서는 권력 위에 군림한 여장부의 모습을 선보이며 강력한 존재감을 발휘하며 ‘역대급 장녹수’를 완성했다.

올해 이하늬는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약했다. 드라마 ‘역적’은 물론 영화 ‘부라더’와 ‘침묵’에서 극과 극을 오가는 상반된 매력의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했다. 이하늬는 ‘부라더’에서 멘탈까지 묘한 오로라 역으로 유쾌함과 감동을 자아낸 데 이어 ‘침묵’에서는 최민식의 약혼녀이자 가수인 유나 역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나타냈다. 이에 배우 이하늬의 내년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