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생활’ 씨엘·태양이 밝힌 #2NE1 해체 #미국진출 #동반입대(종합)


'이중생활' 씨엘·태양이 밝힌 #2NE1 해체 #미국진출 #동반입대(종합)

[헤럴드POP=김은지 기자] 씨엘과 태양이 2NE1 해체, 미국 진출, 입대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30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에서는 씨엘이 미국 진출을 시도하는 모습이, 태양이 빅뱅 멤버들과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씨엘은 2NE이 해체했을 때를 떠올렸고, 빅뱅은 군 문제 관련해서 입장을 전했다.

먼저 씨엘은 미국의 유명 프로듀서 스쿠터 브라운과 미국 진출 이야기를 위해 미팅했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반갑게 인사, 플랭크 대결로 몸을 풀었다. 이후 스쿠터 브라운은 씨엘에게 “네가 한국에서는 스타지만, 여기서는 신인이다. 내가 묻고 싶은 건 투애니원을 어떻게 그만 둔 거냐는 거다”라고 본론을 꺼냈다.

씨엘은 스쿠터 브라운에 “우리는 해체했다”고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이어 씨엘은 개인 인터뷰로 2NE1 마지막 곡 ‘안녕’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씨엘은 “2NE1 활동 마지막 곡 ‘안녕’은 10분 안에 쓴 곡”이라며 “팬들도 그렇지만 민지한테 하고 싶은 말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씨엘은 “‘아, 얼마나 힘들까. 이왕 혼자 하기로 한 거 멋지게 잘해라’라는 생각이었다. 무언가를 보여달라는 생각이었다. 그냥 민지한테 편지를 쓴 거였다”라며 공민지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씨엘은 “내 입장에서 (2NE1 해체는) 힘들었다. 힘든지도 모르다가 깨달았다”며 눈물 흘렸다.

리더로서 팀을 끝까지 지키고 싶었다는 씨엘이었다. 그는 “나는 이상한 책임감이 있다. 어릴 때부터 리더였어서 끝까지 책임지고 싶었다. 멤버들이 다 건강하길 바란다. 지금도 열심히 하고 있지 않은가. 멤버들이 공연하고 노래하는 걸 좋아한다. 기회가 많이 있었으면 한다”라고 말하며 말을 제대로 잇지 못했다.

씨엘의 고백을 들은 스쿠터 브라운은 “함께 해 보자”며 “메가 히트곡을 만들어보자. 너를 위해 준비한 곡이 있다”라고 말했다. 씨엘은 “그냥 돌아가고 싶지 않다. 미국에 집중할 거다”라며 미국 진출에 관한 각오를 다짐했다.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 다음 에피소드에서는 태양이 등장했다. 그는 숙소에서 유재하의 음악을 들으며 빅뱅 멤버들과의 만남을 기다렸다. 태양은 “멤버들을 6개월 만에 만난다”라고 해 정형돈, 데프콘을 놀라게 했다. 곧 태양은 대성, 승리, 지드래곤과 만남을 가졌다.

대성, 승리와 먼저 만난 태양은 입대 이야기를 꺼냈다. 이때 태양은 “내년 쯤 입대할 것 같다”는 대성에 “어떻게 같이 가면 안되나. 날짜 맞출 수는 없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대성은 “그러면 좋지”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곧 태양과 대성, 승리는 빅뱅 노래 파트를 나누며 콘서트 진행과 관련해 회의를 진행했다. 여기에 지드래곤까지 합류했다. 태양은 늦어서 미안하다는 지드래곤에게 달려가 남다른 우정을 자랑했다.

뮤지션으로서의 모습과 무대 밖에서의 일상을 공개하는 음악관찰 예능 프로그램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