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김종필 전 총리, 훈장 추서 계획 중단해야”


이정미

【서울=뉴시스】박영주 기자 =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5일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 국민 훈장 중 최고 등급인 무궁화훈장을 추서한다는 정부 계획과 관련해 “정부는 이번 훈장 추서 계획을 중단하기를 요청한다”고 강력 반대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상무위원회에서 “개인의 삶과 죽음에 대해 함부로 말할 수 없고 떠나는 이에 대한 예는 다해야 하지만, 역사적 평가는 다른 차원의 문제”라고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5·16 쿠데타는 갓 싹을 틔웠던 대한민국 민주헌정을 전복한 역사”라며 “그로 인해 지난 수십 년 우리 정치사는 불운의 굴곡을 겪었으며 국민께는 쉽게 치유될 수 없는 고통을 안겼다”고 평가했다. 이어 “유신체제에 항거했던 이들의 명예회복도 온전히 이뤄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훈장은 국가에 뚜렷한 공적을 남긴 이에게 수여하는 것”이라며 “인생의 어떤 공적이 지난 과오를 덮을 수 있을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반대 입장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정부는 훈장 추서가 자칫 군사 쿠데타와 유신체제라는 과거 역사에 면죄부가 될 것이라는 우려를 귀담아들어야 한다”며 “역사는 쉽게 지울 수도, 지우려 해서도 안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도 강력히 요청했다. 이 대표는 “매해 영수증 없이 임의로 사용하고 있는 62억원 특수활동비를 하반기 국회에서는 폐지해야 한다”며 “솔선수범해 폐지한다면 다른 공공기관의 특수활동비를 개혁할 명분 또한 얻게 될 것”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그는 “지난 7일 노회찬 원내대표는 4~6월 석 달간 수령한 특수활동비를 자진 반납한 바 있다”며 “정의당 뿐 아니라 모든 교섭단체가 특수활동비를 폐지하고 정치개혁에 대한 의지를 말이 아닌 행동으로 입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gogogirl@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