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규 “논두렁 시계 보도 배후는 원세훈…망신 주자며 일 꾸며”


이인규, ‘논두렁 시계 보도’ 책임 다시 부인
“원세훈, 망신 주자며 일 꾸며…검찰은 거절” 주장

[앵커]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를 지휘했던 이인규 당시 대검찰청 중수부장이 이른바 ‘논두렁 시계’ 보도에 대해 검찰의 책임이 없다는 주장을 다시 한번 내놨습니다. 그러면서 화살을 당시 국정원 쪽으로 돌렸습니다. 해당 보도의 배후에는 국정원이 있었다면서,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이 임채진 검찰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관련 수사 내용을 언론에 흘려 망신을 주자’고 제안했지만 검찰이 거절했다는 추가 폭로도 내놨습니다. 다만, 이런 폭로의 사실 여부는 별개의 문제이고, 또한 이런 얘기를 지금 다시 꺼내 놓는 배경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분석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뉴스룸 > 에서는 그 부분에 대해서도 오늘(25일) 다루겠습니다.

먼저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논두렁 시계 보도’와 관련한 의혹이 제기된 뒤 미국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진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이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 입장문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가 시계’ 수수 의혹과 관련한 보도에 검찰의 계획이나 개입이 없었다는 주장이 핵심입니다.

대신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배후로 지목했습니다.

원 전 원장이 임채진 당시 검찰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시계 수수 사실을 언론에 흘려 망신을 주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가 거절당했다는 겁니다.

이 전 중수부장은 KBS가 시계 수수 사실을 처음 보도한 2009년 4월 22일 상황도 설명했습니다.

저녁 식사 중 보도 내용을 보고 받고 “원세훈 원장이 이런 파렴치한 짓을 꾸몄다”며 욕을 하며 화를 냈다는 겁니다.

이 자리엔 김영호 당시 행정안전부 차관과 정순영 국회 전문위원 등 고위 공무원 5명이 함께 있었다고 했습니다.

이후, 해당 보도가 국정원 대변인실의 개입으로 이뤄진 것을 확인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이 전 중수부장은 지난해 11월에도 “수사 당시 국정원 직원들이 찾아와 혐의 사실을 언론에 흘리라고 제안해 화를 내며 이를 거절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미국 도피 의혹을 받던 이 전 중수부장이 최근 워싱턴DC 인근에서 생활하는 모습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돼 관심을 끌기도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화면제공 : KBS, 미시USA)

박민규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