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주 사무총장 구속


민노총 “文정권, 염치 없는 법치”

이재명, 구속영장 기각 공개 탄원

폭력 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체포된 이영주(52) 민주노총 사무총장이 12월 30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판사는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사무총장은 2015년 서울 도심 폭력 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돼 2년 넘게 수배 중이었다. 12월 18일 더불어민주당 당사에 들어가 점거 농성을 하다 열흘 만에 밖으로 나와 경찰에 체포됐다.

구속 결정이 나오기 전인 12월 30일 오전 이재명 성남시장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박근혜 시대의 희생자이자 촛불 혁명의 도화선, 이영주 민노총 사무총장의 구속영장 기각을 탄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시장은 “주범에 해당하는 한상균 민노총 위원장 석방을 탄원한 문재인 후보를 우리 국민은 대통령으로 선출했다”며 “주권자의 의지를 존중해야 할 검찰·경찰이 당연히 불구속수사를 할 것으로 기대했다. 주권자의 한 사람으로서 구속영장 기각을 공개 탄원한다”고 했다.

이날 오후 11시 이 사무총장이 구속되자 민노총은 즉각 성명서를 내고 “한상균 위원장 특사배제, 이영주 총장 구속으로 적폐가 여전히 시퍼렇게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의 염치없는 법치를 보여준 구속영장 발부”라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브리핑을 통해 “촛불 혁명으로 집권한 문재인 정부라면 한상균 위원장의 석방과 이영주 사무총장의 수배 해제가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가 많았다”며 “지난 정부에 비해 여전히 달라진 게 없다”고 했다.

[최아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