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지사 정부예산 확정 앞두고 국회서 동분서주


이시종 지사 정부예산 확정 앞두고 국회서 동분서주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내년도 정부예산 확정을 이틀 앞두고 이시종 충북지사가 막바지 국비확보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이 지사는 30일 오후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국회를 찾았다.

이날 이 지사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백재현 위원장을 비롯해 윤후덕 간사, 어기구·경대수 위원을 차례로 만나 ▲ 국도 19호선 미원우회도로 사업 ▲ 중부고속도로 확장 사업 ▲ 중부내륙 광역관광개발 사업 ▲ 국립무예진흥원 설립 ▲ 중북부 수계광역화 사업 등 지역현안에 대한 예산 지원을 건의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일과 7일, 13일, 27일에도 국회에서 정부예산 확보 활동을 펼쳤다.

충북도는 정부의 내년 국정과제가 복지·일자리·4차 산업혁명에 집중되면서 상대적으로 SOC 사업 비중이 축소될 것으로 보고 이달 초부터 정부예산팀을 국회에 상주시키고 있다.

내년도 정부예산안은 이날까지 국회 예결특위 소위원회 심사를 마치고, 다음 달 2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된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