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유네스코 탈퇴에 미국보다 더 ‘신중 모드’


미국의 유네스코(UNESCO·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 탈퇴 결정이 발표된 직후 이스라엘도 유네스코에서 탈퇴하겠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으나 실제 탈퇴를 위한 행동에는 신중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

13일 이스라엘 언론에 따르면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전날 오후 미국의 유네스코 탈퇴 결정이 나오자마자 자국 외무부에 유네스코 탈퇴를 위한 기반 작업에 착수하라고 지시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의 결정을 환영하며 “유네스코는 역사를 보전하기는커녕 왜곡하고 있다. 그곳은 어리석은 자들의 극장이 됐다”고 말했다.

동시에 이스라엘은 유네스코 탈퇴 이행에 매우 신중해 하는 모습도 드러냈다.

이스라엘 일간 하레츠는 “이스라엘의 반응은 미국보다 더 조심스러우며 유네스코를 떠나겠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담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이스라엘 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도 “유네스코에서 철수하는 절차는 즉각적으로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이스라엘이 그 기구에 계속 잔류할 수 있는 문은 열려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미국이 1년2개월 내 입장을 다시 바꾼다면 이스라엘도 결국에는 탈퇴하지 않을 것”이라며 번복 가능성까지 시사했다.

이는 미국의 유네스코 탈퇴 결정이 내년 12월31일부터 효력을 발휘하게 됨에 따라 이스라엘 역시 그 시점까지 미국의 행보를 주시하며 탈퇴 결정을 최종적으로 이행하지는 않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김형덕기자 (hdkim@kbs.co.kr)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