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이 떠났다’ 채시라, 조보아 친구들에게 일침 “너희는 하이에나”


'이별이 떠났다' 채시라, 조보아 친구들에게 일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이별이 떠났다’ 방송 화면 캡쳐

MBC ‘이별이 떠났다’에서 조보아가 임신했다는 소문이 학교에 퍼지자 채시라가 나섰다.

23일 방송된 ‘이별이 떠났다’에서 정효(조보아 분)는 학교 친구들 사이에 자신이 임신했다는 소문이 떠돌자 괴로워했다. 이에 서영희(채시라 분)가 친구들을 만나 일침을 가했다.

서영희는 정효의 친구들에게 “지우라는 충고를 하려는 건가?”라고 물었다. 한 친구가 현실적으로 아이를 낳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이어 서영희는 “누가 정효를 학교에 다니지 못하게 만드는 걸까?”라고 추궁하며 핸드폰을 보자고 요구했다. 그러자 친구들은 자신들을 의심하는 거냐고 기분 나빠했다. 그러나 핸드폰을 보여주지는 못했다.

이에 서영희는 “너희들은 정효에게 충고할 자격 없다. 애를 낳아도 애를 지워도 너희는 모두 떠벌릴 거다. 가십을 찾는 하이에나처럼! 니가 만약 임신했다고 다른 친구들이 널 위한답시고 여기저기 떠벌렸다면!”이라며 “너희들로 인해 오히려 정효는 절벽으로 내몰렸다”라고 소리쳤다.

정효는 “친구라면 지켜줬어야지. 끝까지 죽어도 말하지 말았어야지”라며 오열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