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이 마지막이길”…’정치보복 프레임’ 돌려 말한 MB


[앵커]

검찰청 포토라인에 선 이 전 대통령은 참담한 심정이라면서 국민들께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역사에서 이번 일이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면서 우회적으로 ‘정치보복’을 강조하는 듯한 말을 남겼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포토라인에 선 이 전 대통령은 미리 준비한 발표문을 꺼내들고 먼저 참담하다고 말했습니다.

[이명박/전 대통령 : 저는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무엇보다도 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환경이 매우 엄중할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

국민과 지지자들, 자신으로 인해 피해를 본 사람들에게 사과한다고도 했습니다.

그리고는 우회적인 표현으로 검찰 수사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명박/전 대통령 : 전직 대통령으로서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지만 말을 아껴야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습니다.]

‘정치보복’을 당하고 있다는 듯한 암시도 남겼습니다.

[이명박/전 대통령 : 다만 바라는데, 역사에서 이번 일이 마지막이 됐으면 합니다.]

하지만 오늘 발언은 최근 두 번의 메시지와는 달랐습니다.

[이명박/전 대통령 (지난해 11월) : 지나간 6개월, 적폐 청산이란 명목으로,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 보복이냐 이런 의심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이명박/전 대통령 (지난 1월) :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두 번의 입장 발표 이후 측근들의 결정적 진술과 새로운 뇌물수수 정황들이 나오면서 발언 수위를 누그러뜨린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 혐의를 모두 부인하는 것이냐’,’다스는 누구 것이라 생각하냐’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습니다.

이희정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