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생’ 이솜, 종영소감 “매 순간 즐거웠다”


‘이번생’ 이솜, 종영소감 “매 순간 즐거웠다”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배우 이솜이 케이블채널 tvN 월화 미니시리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솜은 29일 오전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 감사 드리고 우수지에게도 많은 사랑 보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촬영하는 모든 순간이 재미있었고 즐거운 현장이었다”면서 “이런 분위기를 만들어주신 감독님과 배우분들, 항상 좋은 글을 써주신 작가님 그리고 무엇보다 추운 날씨에 너무 고생하신 스태프 분들에게도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청자 분들 마음 속에 오랫동안 자리할 수 있는 드라마로 남았으면 좋겠고 제게도 오랜 시간 동안 기억에 남는 작품이 될 것 같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으로 자주 찾아 뵙겠다”고 덧붙였다.

이솜은 전날 종영한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자유 연애주의자로 우수지 역을 맡았다. 마상구(박병은 분)을 만나 진짜 사랑에 빠져드는 애틋한 모습 등 입체적인 캐릭터 묘사로 호평 받았다.

<ⓒ함께 만들고 함께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포털 스타in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