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박근혜 정부, 문학계 해체 정황 발견”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문학계를 해체하고 문학나눔·우수문학도서보급사업을 문화체육관광부가 좌지우지하려 했던 정황이 드러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신동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인천서구을)은 13일 세종시 정부청사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이명박 정부 당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화나눔추진단의 핵심사업인 우수문학도서보급사업을 당시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현(現)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로 이관하려고 시도했던 정황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우수문학도서보급사업은 시·소설·아동문학 등 문학장르별로 우수도서를 선정해 문화소외지역에 보급하는 사업이다. 현재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으로 이관된 뒤 세종도서사업으로 통합돼 운영되고 있다.

신 의원은 “당시 우수문학도서보급 사업을 담당했던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이명박정부 초기에 생산된 ‘문화권력 균형화 전략’에서 ‘민간 좌파인사들이 주도하기 위해 구성된 민간중심위원회’, 인적청산대상인 좌파집단으로 규정됐다”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화나눔추진단이 해체된 것이 바로 ‘문화권력 균형화 전략’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실제로 2009년 1월에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 대해 종합감사를 실시하고, 위원회의 별도조직을 설치·운영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취지로 기관경고처분을 내려 문화나눔추진단을 해체했다는 것이다.

문예위가 2009년 7월13일에 추진단에 보낸 공문에서도 ‘종합감사 결과 문화나눔추진단 폐지 요구가 있어 사업 추진체계를 조정하고자 한다’고 명시, 추진단의 해체는 문체부에서 요구한 사항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에 따라 우수문학도서보급사업은 주관기관이 계속 변경되다, 2014년에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으로 넘어와 세종도서사업으로 통합됐다.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은 2014~2015년 세종도서 최종심사에서 지원배제대상 도서 22종이 선정되지 않도록 배제한 사실이 감사원 감사에서 드러난 바 있다.

신 의원은 이와 함께 “문학계로부터 우수문학도서보급사업을 빼앗은 것도 모자라, 이 사업을 이명박·박근혜정부의 기조에 맞게 좌지우지하려는 시도도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가장 대표적인 작전 중 하나가 우수문학도서선정 심사기준을 손보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2013년 선정기준에 ‘특정 이념에 치우치지 않는 순수문학’이라는 표현이 등장했고 2014년 3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에서 작성한 추진계획변경안에는 ‘특정 이념에 치우치는 도서는 심사단계에서 제외할 수 있도록 유도’라고 기재돼 있다는 것이다.

신 의원은 “문학계를 해체하고 길들이려 했던 이명박-박근혜정부 적폐를 명명백백히 밝혀내야 한다”며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에서 ‘문학계 잔혹사’를 철저히 조사하고, 문학나눔사업을 정상화할 방안을 조속히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realpaper7@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