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기 일일이장 됐다, 아내 “감투 쓰는 거 좋아해” 폭로 [TV캡처]


이만기 일일이장 됐다, 아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자기야 백년손님’ 이만기가 일일 이장이 됐다.

21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는 이만기가 중흥리 일일 이장이 돼 마을 일을 돕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만기는 병원에 입원한 이장의 부탁을 받고 일일 이장이 됐다. 그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어려울 때 힘이 돼야 한다. 이장님이 일일이장 정도는 보답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를 지켜보던 성대현은 ”
저런 거 좋아한다”고 밝혔고, 이만기 아내 역시 “
감투를 좋아하거든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