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리테일·월드, 신용등급 상향 조정


이랜드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이랜드리테일이랜드월드의 신용등급이 상향 조정됐다. 재무 구조 개선 작업이 성과를 내면서 차입금을 줄였고, 알짜 브랜드를 잇따라 매각했지만 중국 시장에서 기존 브랜드가 선전하며 매출 성장을 주도했다는 분석이다.

이랜드는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가 이랜드리테일과 이랜드월드의 기업신용등급과 기업어음 등급 등을 각각 상향 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랜드리테일의 기업신용등급은 BBB에서 BBB+로 상승했고, 등급 전망도 ‘안정적’ 평가를 받았다. 기업어음 신용등급은 기존 A3에서 A3+로 상향 조정됐다. 한기평은 “이랜드리테일은 모던하우스를 매각했지만 현금 창출 능력을 유지하고 있고, 자산 매각 등으로 재무 구조가 개선됐다”며 “차입금도 점진적으로 감축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랜드월드의 기업어음 신용등급은 기존 A3-에서 A3으로 한 단계 올랐다. 이랜드월드는 지난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연결 기준)이 각각 1조5183억원, 1030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연속 1000억원대 영업이익을 올렸다.

채성진 기자(dudmie@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