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최고지도자 “미국, 핵합의에 후안무치…어기면 강력 대응”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가 미국이 핵합의안을 위반하면 이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현지시간 17일 한 행사에 참석해 “이란은 핵합의안을 굳게 지켜왔다”며 “패권 체제가 핵합의안에 대해 준동한다면 이란은 강하게 대응하겠다”고 연설했습니다.

그는 미국 정부의 핵합의안에 대한 태도를 “후안무치하다”고 지적하면서 “미국을 사탄이라고 일컬은 이맘 호메이니의 말은 사실일 뿐 아니라 진정으로 최악의 악마다”라고 맹비난했습니다.

아울러 핵협상 참가국 사이에서 이뤄진 논의와 결과를 미국이 억압하고 무시하는 태도로 취급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란은 앞으로 2만㎿의 원자력에너지가 필요한 만큼 이를 위해 평화적 핵 프로그램을 시작했지만, 다른 나라의 과학 기술 발전을 반대하는 미국이 이를 방해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송욱 기자 songxu@sbs.co.kr]

☞ [나도펀딩] 40년 만에 읽은 아들의 편지…한글 학교 돕기

☞ [VOICE 오픈] 아나운서와 기자들이 직접 들려주는 뉴스

※ © SBS & SBS I&M.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로그인

커뮤니티에 참여하고 싶으세요?
회원가입

비밀번호 변경

Back to
로그인

회원가입

Back to
로그인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