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 논란


이낙연

이낙연 국무총리는 25일 “장사정포의 후방 이전이 논의되고 있다”고 했다. 수도권을 위협하는 북한 장사정포의 철수 논의에 대해 정부 측 관계자가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이 총리의 발언을 국방부 등에서 부정하며 논란이 됐고, 총리실은 “우리 정부 내부에서 검토한 것”이라고 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제68주년 6·25 기념식 기념사에서 “작년 말까지 전쟁의 불안이 감돌던 한반도에 이제는 항구적 평화 정착이 모색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북한이 핵실험 시설 한 곳을 공개리에 폭파하고, 미사일 엔진 시험장 폐쇄를 미국에 약속했다”며 “휴전선에서 남북 상호비방 방송이 중단됐고 확성기가 철거됐으며, 장사정포의 후방 이전이 논의되고 있다”고 했다. 우리 정부가 북한과 장사정포 후퇴 관련 논의를 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 말이었다.

북한 장사정포는 수도권을 위협하는 강력한 재래식 무기로, 군사분계선(MDL)에 배치된 북한 장사정포의 후방 철수 문제는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중요 의제로 꼽혀왔지만 정부는 그동안 “관련 논의를 한 적이 없다”고 해왔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이 총리의 발언에 대해 “북한 장사정포 후방 이전 문제에 대해 남북 간 군사실무회담에서 얘기된 바가 없다”며 “어떤 배경에서 북한 장사정포 발언이 기념사에 나왔는지 파악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청와대도 장사정포 후방 철수가 논의되고 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아직 논의된 바 없다”고 했었다.

이 총리의 발언에 대해 ‘기존 정부의 입장과 배치되는 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자 총리실은 “우리 정부 내부에서 장사정포 철수 문제 거론을 논의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총리실 김성재 공보실장은 “장사정포 후방이전 문제는 향후 남북군사회담에서 논의될만한 과제의 하나로, 우리 정부 내부에서는 검토한 일이 있으나 장성급 회담에서는 공식논의되지 않았다”고 했다.

[양승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