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적발되자 달아난 현직 경찰관 체포


음주운전 적발되자 달아난 현직 경찰관 체포

음주 단속에 적발되자 달아나다가 사고를 낸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조사 결과 그는 현직 경찰관인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11시 40분께 경부고속도로 대전IC에서 쏘나타 승용차 운전자 A씨(33)는 음주 운전 단속에 적발되자 그대로 달아났다.

A씨는 쏘나타 승용차를 몰고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으로 진입, 차량 사이로 곡예 운전을 하며 도주했다. 달아나던 승용차는 오후 11시 54분께 음주운전이 적발된 대전IC에서 약 17㎞ 떨어진 죽암휴게소 내 주유소 철제 기둥과 추돌하면서 멈췄다.

이 추돌사고로 승용차에 불이 나 14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났지만, 다행히 주유소로 불이 번지지는 않았다.

경찰은 차에서 스스로 탈출한 A씨를 현장에서 붙잡았다. A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치인 0.096%였다. 조사 결과 A씨는 대전지방경찰청 소속 현직 경찰관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음주 운전에 적발될까 봐 도망갔다”고 진술했다.

[디지털뉴스국 조하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