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의 반격’..대한항공 직원 단톡방 200→1500명..잇따른 폭로


한진그룹 총수 가족에 대한 직원들의 폭로가 계속되고 있다.

25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대한항공 직원들의 단톡방을 조명했다.

조양호 회장을 비롯해 조현민, 조현아, 이명희 여사까지, 총수 일가의 민낯을 세상에 드러내는 데에 주도적인 움직임을 보이는 것은 이 익명 단톡방이었다.

시민들을 충격으로 몰아넣은 이명희 여사로 추정되는 여성의 폭언 및 폭행 동영상도 이 단톡방으로부터 시작됐다.

특히 익명 단톡방은 신원 공개를 꺼리는 대한항공 직원들이 마음 놓고 총수 일가의 행태를 폭로할 수 있는 공간으로 여겨지며, 첫날 200명이 모이는 데 그쳤지만 지금은 1500명이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룸’은 “을의 반격”이라며 “직원들이 서로에게 힘을 보태며 용기를 내고 있다”고 전했다.

/서경스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